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매솟에서 양곤까지
    INFORMATION/미얀마여행 2016. 11. 15. 17:25

    육로로 여행을 다녀온지가 2년이 지났다. 조금 게을러 지고 조금 일이 많아서 국경부터 육로로 양곤을 가는길 보다는 비행기타고 방콕가서 양곤가는것이 빠르고 편하다. 게다가 요즘은 비지니스 미팅들이라 속도전이다.


    아마도 다음달에는 육로로 차를 몰고서 몰라먀인 양곤 네피도 만달레이 따웅지를 순회하여야 할것 같다. 국경에서 살면서 사업을 하다 보니 카렌주는 장관들이나 고위층들이 예전 반군시절부터 알던 양반들이라 편하게 자주 보았는데 몬주의 주지사와 몇몇 주요인사들이 만나자고 한다.


    정부와 하는 일들은 대부분은 돈은 되지 않는다. 주지사나 총리들과 좋은대화는 많이 나누지만 아래로 내려가면 다시 돈 또는 뇌물로 귀결이 된다. 불행하게도 미얀마는 공식 비공식적인 뇌물이 매우 비율이 높은 곳이다.  상상이상.


    요즘 국경에도 꽤많은 서양인과 가끔 한국사람들이 이곳을 지나 양곤으로 가거나 양곤부터 와서 이곳을 지나 방콕으로 간다.


     ###  이제는 기록사진이 되었다,3년전 미야와디 파안도로 #####


    국경미야와디 부터 양곤까지는 그동안 하루에 단방향으로 통행을 하던 산길이 2차선으로 완공이 된후 8시간정도 줄었는데 차에 따라서 10시간도 걸린다.

    아직 미야와디에서 양곤까지 28인승 한국우등고속버스는 다니지 않는다.

    만일 편하게 좋은 차를 타고 가고 싶다면 미야와디부터 꺼까레익까지 한시간 정도 간후 꺼까레익에서 우등고속버스를 타면 된다.


    가격은 불행히도 버스를 타고 다니지 않아서 잘모르겠다. 3년전에 양곤 아웅밍글라에서 미야와디까지 만짯정도 했고 미야와디 파안까지는 4500짯정도 한기억이 있는데 아직도 거기서 크게 바뀌지는 않았을것이다. 버스도 늘고 기름값도 줄었으니까.. 


    빨리가려면 승합차 토요타커뮤터 16인승을 타는것이 좋다.

    상대적으로 새차이고 빠르게 다닐수 있다. 그리고 자가용을 이용하는 방법이 있는데 이방법은 왠만하면 추천하지 않는다. 일단 5명정원에 다섯명을 태우는 것은 기본이고 경우에 따라 일곱명이 타기도 한다. 당연히 사고가 나도 보험은 되지 않는다. 그리고 만일 타고 가는 차에서 수상한 짐이 발견되면 조사를 받아야 한다.

    왠만하면 16인승 토요타 커뮤터 또는 버스를 타고 가시기를..


    시간이 많은 여행자들에게는 파안에서 한 이틀쉬고 짜익티요 골든락보며 하루정도 묵었다가 가기를 바란다.


    아래의 미얀마 관광사이트 참조

    http://www.go-myanmar.com/hpa-an-pa-an


    파안에는 사다구 동굴 룸피니 파크 그리고 짜욱깔랍이라는 호수사찰이 아주 근사하다.

    KYAUK KALAP 여기서 KY는 키가 아니고 ㅉ 이다. K는 ㅋ가 아니고 ㄲ 이다.

    대부분 미얀마어를 읽지 못하다 보니 영어표기가 매우 많이 다르다. 꺼까레익도 영어로 읽으면 꼬꼬에익.. 간단히 지명을 확인해 보자.

    미야와디..메와디 아니다. 미얀마 키보드가 없어서 쓰지는 못하겠는다. 빠르게 미-야 또는 먀-와디

    몰라먀잉 구글에는 모울메인이라 써있다. 모울메인 하면 아무도 못알아 듣는다. 몰랴먀잉 이 정확한 발음이다.

    파아.. 빠인이라고도 부른다. 그러나 앞에 H가 붙어. 콧평수를 넓히고 흐- 빠안 하면 된다.

    바고는 예전에는 페구라고 했는데 군사정권이 바고로 이름을 붙였다.

    그래서 지명과 실제명칭이 맞지 않는경우가 아주 많다. 양곤사람들이 부르는 카렌주의 꺼인KAYIN도 군사정권에서 붙인 이름이다. 여기서는 카렌 또는 까렌이라고 부른다.

    마지막으로 남쪽은 따린타이로 이름을 붙였는데 원래 이름은 테나세림이다.

     ## 예전에는 군인들과 다녀야 안전했다, 


    그리고 사다구 흰코끼리 동굴이라고 하는데 화이트엘리펀드 케이브 해도 알아듣지 못한다. 시내에서도 한시간 가량 떨어져 있어서 왠만한 여행족아니면 도시 근처의 자그마한 동굴에 만족하고 간다. 싸다구 또는 사다구 꼭 가보시기를 ..


    이곳은 환선굴이 호수를 안고 있다고 생각하면 그보다 훨씬 감동스럽다. 동굴들어갈때 시주 천짯은 기본이다. 그리고 동굴을 빠져나가면 호수가 나오는데 배하나빌리는데 이첫짯이다.

    괜스레 가격올려높지 마시기를. 아래 유튜브참조.

    https://www.youtube.com/watch?v=jgOvu2SrfEo


    그외도 많지만 바쁜길에 추천하는곳은 온천동굴 사찰이다.이름은 BAYIN NYI CAVE 라고 하고 파안 따톤의 중간에 있다.


    그리고 마지막에 추천하는 곳은 짜익티요. 짜익토에서 내리면 가는차가 많다. 골든락이라 부르는곳이지.  사륜트럭타고 중간까지 가서 한시간 걸어올라가야 한다. 미얀마 인은 타고 올라가는데 외국인은 걸어올라가야 하는 이유는 워낙 위험해서 차사고가 잦기 때문이라고 한다.

    추천하는것은 짜익티요 정상의 호텔이서 꼭 자보세.


    이정도로 찍고 양곤가면 한 사나흘 걸린다.


    쓰면서도 세상 좋아졌다는 생각이 든다. 3년전 미야와디 거쳐서 몰랴마잉 무돈거쳐서 YE 다웨까지 간적이 있는데 그때는 외국인은 육로금지였다. 여권도 가져가지 않고 KNLA차를 타고 갔는데검문소에서 검문을 받으며 외국인 출입금지에 여권 비자도 없어서 고생할뻔 했던적도 있고

    길이 워낙 신작로라 무쏘와 캘로퍼를 가지고 갔다가 두대가 길바닥에서 모두 퍼진 기억도 있다.


    이런 길바닥이 아스팔트냐고 한숨도 나오겠지만 그래도 지금은 비단길이니 힘들어도 참아주시기를..믿어지지 않겠지만 도시를 벗어나면 이런길이 마을로 이어지고 바지선으로 강을 넘는다. 그리고 도시를 벗어나는 일은 아직도 외국인금지이다.







    'INFORMATION > 미얀마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야외디 비자없이 하루여행  (0) 2016.12.06
    매솟의 호텔들  (0) 2016.11.24
    매솟에서 양곤까지  (0) 2016.11.15
    메솟에 호랑이가 나타났어요.  (0) 2015.11.19
    더웨까지 육로로 가기  (0) 2014.12.20
    카야주의 수도 로이코 ( 영문)  (0) 2014.12.20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