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미얀마의 경제성장 누구에게 이득이 돌아갈까?
    PEOPLE/세상을 보는시각 2016. 11. 28. 19:38

    IMF는 재작년 미얀마의 경쟁성장이 향후 5년간 7%이상을 보일것으로 전망을 하였다. 워낙 가난했던 나라라서 지금도 연간 8%의 성장을 보인다. 그러면 민간인들의 살람살이는 나아졌는가?

    그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할 수 었다. 미얀마 경재성장의 과실은 몇몇 독점기업과 수출상들에 재한되는 이야기일 뿐이다.


    5%의 부자와 95%의 가난한 사람이 사는곳이 미얀마이다. 다행히 요즘은 돈이 조금씩 도는것 같E다. 매일 국경으로 드나드는 차와 물량을 보면 짐작을 할수 있다. 정부에서 발주하는 농업용장비들 그리고 가전제품들 특히 중고 냉장고의 수요가 매우 늘었다.


    경제성장과는 크게 상관은 없은것 같고 발전소,도로등 사회기반시설의 공사발주가 늘어나서 매일일당을 받으니 돈이 도는것이다. 바닥이 미얀마는 앞으로 30년은 도로건설하고 댐만들고 전봇대를 세워야 한다. 국가의 경제성장률과는 달리 토목을 하면 민간에게 바로 돈이 풀리게 되니 \

    당분간은 경기가 상당히 좋을것 같다.


    불행히도 한국의 몫은 많지 않다. 미얀마 사람들이 한국을 좋아하는것은 맞지만 한류가 한국사람은 다르기 때문이다. 위에 투자를 언급은 한것은 누가 차관을 주느냐 어느나라 돈으로 도로를 만들고 댐을 만드는지에 따라 수혜대상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만일 한국정부에서 EDCF차관을 제공을 하여 다리를 건설한다면 그 건설회사는 당연히 한국회사가 될것이다. 한국엔지니어가  들어오고 한국장비가 들어오면 공사장 주변 도시에는 한국사람이 하는 호텔과 한국식당이 생길것이다. 그리고 한국장비가 들어오니 한국통관회사에서 돈을 벌고

    노동자를 모집해 오는 에이젼트도 사장은 한국사람일것이다. 한국사람들이 돈이 도니 한국식 가라오케에 가서 돈을 쓰고 밥먹고 골프를 치면 자연스럽게 한국인 교민사회가 형성이 된다.


    건설회사가 진출하면 수십개의 업종이 따라 올수 있고 초보이민자들도 식당이나 게스트 하우스를 하며 자리를 잡을 수 있다. 


    그러나 이런 엔사이클은 우리 몫이 아니다. 일본은 10년전부터 미얀마에 대단위 투자를 하고 이번달만 하여도 8조원의 투자를 한다고 약속을 하였다.

    덕분에 양곤에 가면 일본 스시집부터 일본 부동산등 점차 일본인 사회가 빠르게 자리를 잡는것을 볼수있다. 최근에는 띨라와에 미츠비시와 미얀마 정부가 첫번째 경제특별자유지역을 완공을 하여 마쓰이등 자동차및 일본 공장들이 입주를 하고 있다.


    한국기업은 포스코계열의 대우인터와 포스코 빌딩이 대표적이지만 일본과 비교하기에는 한참 작아보인다. 대기업은 대기업에서 알아서 하겠지만 개인들은 쉽게 터전을 잡기는 매우 힘든다.

    나라가 엄한 자우너외교에 몇십조 날리지 않고 4대강에 30조씩 쏟아붇지 않고 최순실이가 해먹은 돈의 반의 반만이라도 미얀마와 동남아에 투자를 하였다면 명퇴를 하는 50대들에게나 직장을 찾는 젊은인재들에게 꽤많은 창업과 직업의 기회를 가져올수 있었을텐데 많이 아쉽다.


    아마도 칭업의 기회는 한국기업이 많이 투자하고 있는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에서 더 많은 찬스를 잡을 수 있을것 같다. 


    인재가 많고 땅좁고 사람많은 대한민국에서 해외 진출은 필수이다.

    새정부는 단지 대기업의 잇속만 챙기는 해외사업말고 직업이 생기고 창업의 기회를 만들수 있는 대외개발도상국 지원 정책을 수립하기를 바란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